국외문화재

15세기 금속활자로 찍은 ‘이학지남’, 日에 있다

15세기에 금속활자로 찍어낸 ‘이학지남(吏學指南·사진)’ 유일본이 일본 와세다대 도서관에 소장된 것으로 확인됐다. 기존에 목판으로 간행된 책보다 더 이른 시기에 금속활자로 간행된 사례라는 점에서 중요한 역사자료가 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문화재청 산하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일본 와세다대 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한국 전적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를 […]

15세기에 금속활자로 찍어낸 ‘이학지남(吏學指南·사진)’ 유일본이 일본 와세다대 도서관에 소장된 것으로 확인됐다. 기존에 목판으로 간행된 책보다 더 이른 시기에 금속활자로 간행된 사례라는 점에서 중요한 역사자료가 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문화재청 산하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일본 와세다대 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한국 전적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를 국외한국문화재 총서로 29일 발간했다. 와세다대 도서관이 소장한 한국 전적 482종 2686책의 현황과 특징을 분석하고 주요 전적에 대한 상세 해제를 담았다.

15세기 금속활자로 찍은 '이학지남', 日에 있다

이번 보고서에 소개된 15세기 금속활자본 ‘이학지남’은 중국 원나라 때 마련된 관리지침서로, 정치·경제·법률 등의 용어를 간략히 풀이한 책이다. 이번에 공개된 판본은 1421년 완성된 세종 초기 금속활자인 경자자(庚子字)로 간행됐다. 금속활자 인본으로는 처음 발견된 것으로, 국내에는 남아 있지 않은 유일본이다.1865년 4월부터 1868년 7월까지의 경복궁 중건 과정을 9권에 나눠 담은 ‘경복궁 영건일기’도 눈길을 끈다. 경복궁 중건 관련 문서, 사용된 비용, 동원된 인부 등이 상세하게 기록돼 있고 완질로서는 유일본이라는 점에서 사료적 가치가 높다.